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18년 06월 22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542 211.63.148.164
2018-06-22 09:56:35

 

 

상품시황

  

 

 고용 관련 지표 강세, 금 가격에 악재로 작용 고용 관련 지표가 강세를 나타내며 연준의 금리 인상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 이에 따라 금값이 부담을 받음.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역시 "현재 경제 과열 신호가 없어 점진적인 금리 인상 과 정에 제동을 걸 필요가 없다"며 금리 인상을 지지. 지속적인 달러강세는 금 가격에 견고한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

 

 무역갈등에 대한 우려감은 시장에 잔존하고 있지만 금 가격은 달러의 향방에 더 영향을 받을 것. 달러의 움직임이 안정화되고 있어 소폭 반등의 가능성도 존재.

 

 ㆍ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89 하락한 1,266.81 ㆍ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0420 상승한 $16.306

 

  달러/원 환율

 

  22일 달러-원 환율은 1,110원 선 부근에서 방향성을 탐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달러-원 환율이 급등하면서 역내 시장참가자들은 대체로 1,110원대를 달러-원 상단으로 판단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 우려에 급하게 올라왔지만 결국 해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강한 편이다.

 

 서울 외환시장 장중에는 로컬(국내) 은행 중심으로 네고 물량이 많다. 분기 말이 임박해 수출업체 네고 물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 다. 전일 오전에도 달러화는 다른 통화와 달리 아래쪽에 무게가 실렸다. 레벨 부담이 상당하므로 또 '언제 그 랬냐'는 듯 환율이 꺼질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 투자자들의 달러 매수 움직임이 강하다. 일방적으로 롱을 쌓는다는 느낌은 없지만, 달러를 살 때는 공격적으로 나온다. 전일 장 후반 달러화가 갑자기 뛰어올라 1,112.80원에 종가를 찍은 것도 역외 투자자의 실수요가 급하게 처리 된 것으로 분석된다. 런던 및 뉴욕 NDF 시장에서도 달러-원은 1,110원 부근이 지지받는 모양새였다.

 

 원화 강세를 이끈 지정학적 재료가 소진된 상황에서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달러-원 환율을 받치고 있기 때문이 다. 역외 투자자들은 1,120원까지 이른 시일 내 오를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어 보인다. 결론적으로 역내 은행권은 아래쪽으로 심리가 기울고 있지만, 역외 투자자들은 위를 바라본다는 얘기다.

 

 수급에 의해 달러-원 환율이 밀릴 것으로 보이나, 위안화를 비롯한 다른 통화를 따라갈 여지도 충분하다. 이날 달러-원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 산유국의 증산 결정을 주목하며 등락할 것으로 점쳐진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17달러(0.3%) 하락한 65.5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산유국들이 일일 100만 배럴가량의 증산 합의에 근접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6월 필라델피아 지역의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지수는 크게 내렸다. 전월의 34.4에서 19.9로 추락했다. 시장 전망치는 28.5였다. 뉴욕 NDF 달러-원 1개월은 1,109.25원에 최종 호가가 나왔다. 전일 서울 외환시장 현물환 종가 대비 1.90원 내 린 셈이다. 거래는 1,105.00∼1,109.50원 사이에서 이뤄졌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