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18년 08월 14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588 211.63.148.164
2018-08-14 10:13:52
상품시황

터키발 달러 강세에 1.6% 하락…1,200선 붕괴

13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20.10달러(1.6%) 내린 1,198.90달러에 마감. 이는 17개월 
만에 1,200달러 선이 붕괴된 것.
터키 경제 및 금융시장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며 달러 강세를 나타냈고, 이는 금값 약세로 이어짐.
터키 경제에 대한 불안감으로 리라화는 지난 10일 하루 만에 14% 절하됐고 이날에도 7%대의 절하 움직임을 나타
냄.
따라 터키 중앙은행은 지급준비율을 인하하는 등 시장 안정 대책을 내놨지만, 시장 불안감은 진정되지 않고 있
다.
통상 신흥국 등 여러 위기가 발생하면 금은 안전자산으로써의 역할을 했었지만 최근 들어 미국 국채가 가장 안
전한 자산으로 여겨지면서 국채를 매입할 때 필요한 달러 가치가 오르고 있는중.

ㆍ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17.61 하락한 $1,193.24
ㆍ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320 하락한 $14.952




달러/원 환율

터키 리라화 급락으로 촉발된 국제금융시장의 불안이 잦아들지 않고 있는 데 따라 14일 달러-원 환율은 1,140원 
선을 향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고점 1,138.90원을 넘어 지난해 10월 10일 이후 처음으로 1,140원대에 들
어설 가능성도 있다.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은 레인지 상단 인식이 있는 1,130원대 중반께 
위치했다. 전일에 이어 수출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네고 물량 주문을 내겠지만, 일부 업체들은 기다려보겠다는 입
장이다. 네고 우위의 수급 상황을 딛고 롱(매수) 심리가 장 초반부터 불거질 수 있다.
이날 시장참가자들은 역내외 롱 포지션이 언제쯤 정리될 것인지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8월 15일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웬만하면 장 후반에는 포지션을 털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될 수 있다.
이는 업체들도 마찬가지다. 수출업체뿐만 아니라 수입업체도 불확실성을 피하려고 주문을 낼 가능성이 있다.
달러-원이 1,130원대 중후반에서 1,140원 선으로 쉽게 오르지 못할 경우에는 차익 시현성 롱 스톱이 나올 수 있
다. 물론 롱 포지션을 더 끌고 갈 시장 참가자들도 있을 것 같다.
달러-역외 위안화(CNH) 환율은 6.9위안까지 올라섰다. 달러 대비 위안 가치가 7위안까지 떨어진다는 뜻의 포치(
破七) 가능성이 조금 더 커졌다.
중국 인민은행도 최근 며칠만큼은 위안화 약세 속도가 다른 통화보다 빠르지 않다는 점을 참고해, 당분간 속도 
조절에 나서지 않을 것 같다. 유로-달러 환율은 1.13달러대, 달러 인덱스(G10)는 96.5 아래에서 시세를 형성하
고 있다. 터키 리라화는 7.0리라 부근을 유지하고 있다. 터키 중앙은행의 시장 안정 조치에도 리라화는 꿈쩍하
지 않았다. 리라화 및 외화 유동성 관리, 지급준비율 인하 대책만으로는 10%포인트(p) 이상의 대폭의 기준 금리 
인상 카드를 바랐던 시장 기대를 채울 수 없었다. 통화 긴축을 꺼리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향한 시장 불신
은 깊어지고 있다. 과거 에르도안 대통령은 고금리에 대해 '악마의 어머니'라고 비판한 바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터키 경제의 펀더멘털은 탄탄하다"며 "일부 사람들이 소셜네트워크(SNS)를 통
해 경제적 테러를 저지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부 외신은 에르도안의 연설 역시 정책적 무대응이었다며 실망
스럽다고 비난했다.
국제통화기금(IMF) 지원을 받은 아르헨티나는 기준 금리를 45%로 5%p 인상했다. 터키 리라 쇼크로 가중되고 있
는 대외 불안 환경을 진정시키기 위해서다. 영국 파운드화는 영국이 유럽연합(EU)을 빈손으로 떠나는 '노딜 브
렉시트' 우려에 계속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금 가격은 터키 사태에 따른 글로벌 달러 강세 영향에 17개월 만에 1,200달러가 무너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20.10달러(1.6%) 내린 1,198.90달러에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47%)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38%), 나
스닥 지수(-0.25%)는 모두 내렸다.
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전일 현물환 종가 대비 2.75원 오른 수준인 1,136.00원에 최종 호가가 나왔다.
거래는 1,134.00∼1,136.90원에서 이뤄졌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