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19년 08월 26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276 211.63.148.164
2019-08-26 10:20:36
상품시황

골드 가격, 무역전쟁 재점화와 금리인하 의사 모호속에 상승.
골드 가격은 기준금리 인하 여부에 대한 단서가 거의 없었던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잭슨홀 미팅에서의 연설
에도 이날 발표된 중국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소식에 상승세를 보임.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은 잭슨홀 미팅에서 연설을 통해 “지난해 중반 이후 글로벌 성장 전망이 악화 했으며, 무역정책
불확실성이 글로벌 성장 둔화와 미 제조업 및 자본지출 악화 등에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의 경기 확장을 유지
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는 다소 애매모호한 발언을 했음.
한편 중국 정부는 이날 미국의 9월 1일 추가관세 확대 방침에 대한 보복조치로 미국 수입품 750억 달러 규모에 대한 추가관
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힘.
파월의 추가적인 금리 인하 약속은 없었지만 미국 경제를 부양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뒤 미국 국채 수익률과 달러가 하락한
점도 금 가격의 상승을 도운 것으로 보임.
연준의 통화 정책에 민감한 2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1.576%으로 떨어졌고,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도 하락세를 보였음. 한편 뉴욕증시 주요 지수도 중국의 미국산 제품 보복관세 소식에 하락세를 보이고 있음.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에 따라 금 가격의 추가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임.

ㆍ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27.50 상승한  $1526.10 
ㆍ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3800 상승한 $17.390




달러/원 환율

26일 달러-원 환율은 1,210원 위에서 출발 후 전고점 부근을 향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연기하면서 완화되는 것처럼 보였던 미·중 무역 긴장이 다시 격화되면서 달러-엔이 급락
하는 등 리스크오프가 강해진 상황이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산 제품 추가 75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발표하자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국가 비상사태 선포 가능성도 언급하며 거친 말을 내뱉었다. 중국은 그동안 보류했던 미국산 자동차 관세 또한 예고한 상황
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 추가 3천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인 셈이다. 당초에 미국은 9월부터 중국 제품 3천
억 달러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가 휴대 전화 등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관세 부과를 12월 15일로 연기했던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부터 중국 제품에 부과될 관세를 10%에서 15%로올린다고 밝혔다. 또 기존 2천500억 달러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도 10월부터  25%에서 30%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미·중 무역전쟁은) "많은 측면에서 비상사태다"라며 "그들이 매년
3천억~5천억달러에 달하는 금액을 훔치고, 지식재산권 등을 탈취하고, 수년간 연간 거의 1조달러가량을 훔칠 때 나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시장이 기대한 '파월 풋'도 없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지난 22일에서 24일까지 진행된 잭슨홀 콘퍼런스에서 '통화정책의 도전'을 주제
로 연설에 나서 현재의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는 기존 발언을 반복했다.
뉴욕 주가지수는 해당 코멘트가 나오자 밀렸고 파월 의장이 더욱 비둘기파적인 스탠스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에 대한 실망
매물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파월 의장을 '적(enemy)'이라고 규정하고 나섰다.
시장 상황이 이렇게 되자 서울환시 참가자들은 이날 당국 움직임에 시선을 쏟고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선제적이고 단호한 조
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의 변동성이 예고된만큼 외환 당국의 시장 안정 의지가 강하면 시가에서도 개입성 물량이 나올 수 있다.
달러-원이 1,220원 부근까지 오를 경우 상단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연준 인사들의 금리 발언은 엇갈렸다.제임스 불
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수익률 곡선의 역전 현상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금리를 추가로 내려야 한다고 주장
했다. 50b 금리 인하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미국 경제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양호하지만, 상당한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경제가 현재 경로를 유지하도록 적절하게 정책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미국 경제가 현재와 같은 속도로 성장한다면 추가 금리 인하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리 인하에 대해 여전히 열려 있기는 하지만, 더 많은 지표를 보면서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다.미 상무부는 지난 7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12.8% 감소한 연율 63만5천 채를 기록
했다고 밝혔다. 전문가 전망치 0.6% 증가한 65만 채보다 크게 부진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3.34포인트(2.37%) 급락한 25,628.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5.84포인트(2.59%) 떨어진 2,847.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39.62포인트(3.00%) 폭락한 7,751.77에 장을마감했다.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95원)를 고려하면 전 거래일 서
울외환시장 현물환 종가(1,210.60원) 대비3.35원 오른 1,213.00원에 최종 호가가 나왔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