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19년 08월 29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238 211.63.148.164
2019-08-29 10:02:16
상품시황

골드 가격, 무역전쟁 긴장 약화로 하락분위기에서 노딜 브렉시트로 하단 지지
골드 가격은 달러화 강세에 영향을 받으며 하락세. 하지만 세계 경제 둔화와 무역 관련 우려가 이어지며 하락세는 제한받는
모습. 금일 달러화는 로벌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반등.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속에서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가 커져 안전자산 선호가 강하지만 달러는 상
승. 미국 국채 2년과 10년물 수익률 곡선 역전이 더 깊어졌지만, 침체 우려가 커질수록 미국 경제가 상대적으로 강하다는
점도 달러 약세를 제한하는 요인.
금일 파운드화가 하락한 점 역시 달러화 상승을 지지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여왕에 의회 정회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힌 뒤 노딜 브렉시트 공포가 부각. 의회가 멈추면 정부의 노딜 브렉시트를 막을 시간적인 여유가 부족.
TD증권의 바트 멜렉 전략가는 "계속해서 세계 경제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제시하는 금 목표는 1,586달러로,
머지않아 이 레벨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함.
ANZ은행의 전략가들은 "금은 전략적인 자산"이라면서 "경제와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으로써 금은 이득을 얻을
것"이라고 말함.

ㆍ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3.60 하락한  $1538.80 
ㆍ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1800 상승한 $18.340



달러/원 환율

29일 달러-원 환율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를 하루 앞둔 관망 속에 전일 종가 부근에서 등락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속에 달러화 하방이 단단하나 이벤트를 앞두곤 달러-원 움직임이 둔화되는 경향을 보인 만큼 변동성
기회는 많지 않다.
새로운 헤드라인이 없다면 이날도 1,210원선을 하단으로 레인지 장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미중 무역 협상과 관련한 추
가적인 쇼크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다음 달 1일부터 예정대로 중국산 제품 중 일부에 대한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공지해 관세와 관
련한 양국의 긴장은 이어지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다음 달 1일과 12월 15일 휴대전화 단말기 등을 포함한 여타 품목의 추가
관세율을 15%로 인상하게 된다.
미국은 당초 10%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지만, 중국이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 방침을 밝히면서 세율을 15%로 올린 바
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심화하고 있는 점은 달러-원에 상승 재료다.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차는 장중 한때 6bp까지 확대됐고, 30년물 금리는 1.905%까지 저점을 낮춰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침체 우려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미국 경제가 건재하다는 인식에 달러화가 힘을 받는 양상이다.
영국에선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고 있어 파운드화가 큰 폭 하락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는 9월 9일부터 의회를
정회하는 방안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제출했고, 여왕은 이를 승인했다.
합의 없는 EU 이탈을 저지하려는 의회 활동을 제한하는 것으로 새로운 회기를 공식으로 선언하는 여왕 연설은 10월 14일로
설정됐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의회 정회에 대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이는 '노 딜' 브렉시트를 위해 민주주
의의 진열장을 깨고 물건을 탈취하는 것(smash  and grab)과 같다"고 비판했다.
반면 이탈리아에선 민주당과 오성운동의 연립정부 간 합의가 타결되면서 조기 총선 불확실성은 경감됐다.
양당은 정책 조율이 필요하지만, 국익을 위해 타협점에 근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럽 이슈가 원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
치긴 어려워 보이는 가운데 최근 증시가 양호한 움직임을 보이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이에 따라 국내 증시에서의 외국인 투자자들의 주식 매매 현황도 지켜봐야 할 것이다. 특히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MSCI) 지수 리밸런싱(정기변경) 후 외국인 자금 유출 현안이 대체로 마무리되면서 지수를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코스피가 양호한 가운데 코스닥도 600선을 회복하면서 강세를 보여 달러-원 환율에는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8.20포인트(1.00%) 상승한 26,036.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78포인트(0.65%) 오른 2,887.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9.94포인트(0.38%) 상승한 7,856.88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1.00원)를 고려하면 전 거래일 서
울외환시장 현물환 종가(1,213.90원) 대비 0.65원 내린 수준인 1,212.25원에 마지막으로 호가됐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