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20년 01월 17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169 211.63.148.164
2020-01-17 10:10:52
상품시황

골드 가격, 미중 1차 무역합의에도 보합세
골드 가격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1차 서명과 긍정적인 세부사항이 발표되었음에도 투기적 매수 포지션과 미국 증시의
과도한 상승에 대한 대비 수요로 인해 약보합세를 보였다.
이 합의를 통해 탄핵 대상으로까지 몰린 트럼프 대통령은 유권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게 되었고 중국도 이번 합의가 경
제적으로뿐 아니라 정치적으로 중요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양국의 1차 무역합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과 앞으로 진
행될 2차 협상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존재해금 가격의 하락폭은 크게 제한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로 무역휴 전에 들어갔지만, 투자자들이 대부분의 이슈에 합의했다는 사실을 지난해부터
인식한 데다 최근 서명식을 앞두고 가격에 많이 반영한 만큼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게다가 양측은 2단계 무역협상에 대해서도 낙관했지만, 시장은 추가 협상에서 나타날 진통 등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주요국 통화도 새로운 모멘텀을 기다리며 좁은 범위에서 엇갈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달러 가치는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소화한 뒤 혼조세를 나타냈다.

ㆍ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3.40 하락한 $1,552.540
ㆍ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0499 하락한 $17.9406




달러/원 환율

17일 달러-원 환율은 1,150원대 중반을 지지선으로 무거운흐름을 나타낼 전망이다. 
이번 주 주요 이벤트가 해소된 가운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이주열 총재의 발언이 주요 가격 변수로 작용할 수 있
다. 시장 참가자들은 금리 동결을 예상하며 이 총재가 매파적인 발톱을 드러낼 가능성에 대해 경계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하면서 지난해 교역 감소를 이끌었던 미중무역 갈등이 진정세로 접어든 가운데 올해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강해지면서 국내 경기 반등에 대한 기대가 강해지고 있어서다.
이 총재의 경기 진단과 올해 수출 및 반도체 관련 전망에 따라 달러-원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고 우리나라 경제가 바닥
을 다지고 반등하는 추세라는 진단이 나오면 원화가 강세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1,150원대 초반까지 달러-원 하단을 열어둘 수 있겠다. 다만 1,154원 부근 강력한 지지선은 쉽게 뚫릴 것 같지
않다. 전일 확인된 포스코 해외채 발행과 관련한 매수 물량이 대거 소화됐으나 저점 결제 물량은 꾸준히 환율 하단을 받치
고 있다. 또 미국의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여 달러화는 강세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 대비 0.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3% 증가
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특히 자동차와 휘발유를 제외한 12월 소매 판매는 0.5% 늘었다. 최근 5개월 내 최고 상승 폭을 기록했다.
또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이전 주보다 1만 명 감소한 20만4천 명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 21만6천
명을 큰 폭 하회했다.
한편 미국 상원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할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을 가결하면서 리스크 온 재료를 보
탰다.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하고, 캐나다의회가 비준하면 공식 발효된다.
다만 미중 간 1차 합의 이후의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데다 향후 중국 측의 미국 농산물 구매 상황에 따라 2차 합의에 이르는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는 점은 여전히 불안 요소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류허 부총리는 미국 농산물 구매가 시장 원리에 따라 이뤄질 것인 만큼, 다른 나라 농산물 판매자
들이 미·중 합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향후 2년 2천억 달러 이상 미국 제품을 추가 구매하기로 합의했지만, 중국에서는 실제 수입 증가를 위해서는 가격
등이 ?쳄?원리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미국 내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이슈가 다시 불거졌으나 시장 영향은 제한적이다.
미국 하원은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지 28일 만에 이를 상원에 넘
겼다. 오는 21일부터 본격적인 탄핵 심리가시작된다.
미셸 보우만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는 경제 지표가 예상에 부합할 경우 올해 금리 동결이 적절할 것이란 견해를 밝
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42포인트(0.92%) 오른 29,297.64에 거래를 마쳤
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52포인트(0.84%) 상승한 3,316.8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98.44
포인트(1.06%) 급등한 9,357.13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95원)를 고려하면 전 거래일 서
울외환시장 현물환 종가(1,161.10원) 대비0.40원 내린 수준인 1,159.75원에 마지막으로 호가됐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