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17년 08월 08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648 211.63.148.164
2017-08-08 11:19:03
상품시황


7일 뉴욕상품거래소 12월물 금가격은 전일보다 온스당 10센트 상승한 $1,264.70/oz 마감.
미국의 7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호조를 보인 영향으로 금리 인상 기대가 높아졌으나, 이날 연설에 나선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아직 기준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없다고 발언하여 금 가격을 지지.
연준은 올해 두 번 기준금리를 올렸으며 추가로 금리 인상을 할 수 있음을 시사했지만 최근 낮은 물가가 금리 인상
전망에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금리 인상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고 있음.
이러한 상황 속 골드가 방향성을 확정 짓지 못한 채 혼조세를 보인 모습.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54 하락한 $1,257.31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0.007 상승한 $16.237





달러/원 환율



8일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1,120원대에서 하방경직성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스탠스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금리인상 기대가 좀처럼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
미 연준이 오는 9월께 보유자산을 축소하더라도 금리인상에 나서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밤사이 미 연방은행 총재들의 발언에서도 이런 기류가 흘러나왔다.
제임스 불라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은총재는 전일 연설에서 미 연준이 금리를 올릴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현재 4.3%까지 떨어진 미국의 실업률이 물가를 올리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는 입장이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도 임금이 오를 때까지 미국의 노동력 부족을 의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우스다코타주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기업가들이 직원을 뽑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불평하지만 임금은
올리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주말 동안 미국 비농업부문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였음에도 임금상승률이 뒷받침되지 않는 상황을 지적한 셈이다.
두 연준위원의 발언은 미국 연준의 매파적 스탠스가 비둘기파로 돌아섰다는 관측에 힘을 실었다.
긴축 기조는 이어지더라도 이전과 같이 꾸준한 금리인상은 쉽지 않다는 평가가 제기된다.
서울환시에서는 이런 미 연준의 스탠스를 반영하며 1,120원대에서 무거운 흐름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뚜렷하게 방향성을 갖기 전까지 신중한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주요 통화 환율에서 달러 약세에 대한 속도 조절이 이뤄지는 점은 서울환시에서 달러화를 재차 끌어올릴 수 있는요인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1.18달러대로 올랐다 다시 1.17달러대 후반으로 레벨을 낮췄다.
달러-엔 환율은 110엔대 후반으로 반등했다.
서울환시에서 이날 달러화가 하락한 채 개장하더라도 장중 달러 매수가 유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61포인트(0.12%) 오른 22,118.42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환율은 약보합에 머물렀다. 역외 외환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1,126.50/1,127.00원에
최종호가됐다. 이는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25원)를 고려하면 전일 서울환시 현물환 종가(1,127.10원)
대비 0.10원 내린 수준이다. 저점은 1,128.00원, 고점은 1,129.50원이었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